뉴스

"배고프다는데 돈 없다고…" 이용수 할머니 격정 토로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05.26 07:25 수정 2020.05.26 11: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어제(25일) 두 번째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정의기억연대와 그 대표를 지낸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죄가 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지난 30년간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되놈이 챙겼다"는 말까지 했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휠체어를 타고 부축을 받으며 회견장에 들어선 이용수 할머니는 1시간 동안 격정적인 목소리로 기자회견을 이어갔습니다.

먼저 지난 7일 첫 회견 이후, 안성 쉼터와 후원금 등 윤미향 당선인과 관련해 알지 못했던 많은 의혹이 불거졌다며 수사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 할머니 : 많이 생각도 못 하는 것이 나왔습니다.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죠.]

또 앞서 첫 번째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의 정치권 진출을 강도 높게 비판했던 이 할머니는 어제도 강한 반감을 여과 없이 드러냈습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 할머니 : 자기가 사리사욕을 차려서 마음대로 또 국회의원 비례대표도 나갔습니다.]

다만, 윤 당선인의 사퇴를 바라느냐는 질문에는 "윤 당선인이 마음대로 해 왔으니 사퇴 여부는 말하지 않겠다"라고 답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어제 기자회견에 불참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정대협에 대한 비판도 추가로 터트렸습니다.

각종 모금 활동 등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동원했고, 기부금 횡령 의혹은 더 많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 할머니 : '배가 고픈데 좀 맛있는 거 사줘'(라고) 하니까, '돈 없습니다' (라고 했습니다.) 그래도 모르고 쭉 30년을 여기까지 나왔습니다.]

정의기억연대는 이 할머니 기자회견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회견에 입장을 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