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48일 만에 전부 해제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05.25 23: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코로나19 긴급사태 48일 만에 전부 해제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선포한 긴급사태를 48일 만에 전부 해제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오늘(25일) 열린 코로나19 정부 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도(東京都)·사이타마(埼玉)현·가나가와(神奈川)현·지바(千葉)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와 홋카이도(北海道)에 유지되고 있는 코로나19 긴급사태를 해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전국 47개 도도부현 가운데 42개 지역에 선포된 긴급사태를 앞서 해제했습니다.

오늘(25일) 도쿄 등 5개 지역의 긴급사태 해제를 결정함에 따라 일본의 코로나19 긴급사태는 선언은 모두 종료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대략 3주 간격으로 감염 상황을 평가해 외출 자제 행사 제한 등을 단계적으로 해제한다는 방침입니다.

아베 총리는 "사회·경제 활동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그간의 방식으로는 우리 일이나 삶을 꾸려갈 수 없다"며 일상의 사회·경제 활동을 회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도쿄도는 긴급사태 종료에 따라 영화관 등 상업시설과 학원에 대한 휴업 요청을 이르면 이달 안에 해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12개 야구단 대표도 이날 열린 임시화상회의에서 다음 달 19일 양대 리그를 무관중 개막하기로 결정하는 등 스포츠 행사도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