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프로야구, 6월 19일 무관중으로 개막 결정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0.05.25 19:51 수정 2020.05.25 1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홈구장인 도쿄돔 (사진=EPA, 연합뉴스)일본프로야구가 6월 19일 무관중으로 2020시즌을 개막하기로 했다고 교도·AP 통신 등 외신이 전했습니다.

사이토 아쓰시 일본야구기구(NPB) 커미셔너는 25일 12개 구단 대표가 참여한 온라인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NPB는 도쿄도와 홋카이도에 내려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긴급사태가 해제되면서 무관중 개막 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사이토 커미셔너는 도쿄도와 홋카이도 등의 긴급사태가 해제되면 6월 19일 개막이 가능하다고 언급한 바 있으며, 일본 정부는 25일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구단들은 6월 2일부터 훈련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NPB는 2020시즌을 3월 20일 시작하려고 했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개막을 연기했습니다.

일본에 앞서 타이완과 한국이 프로야구를 무관중으로 개막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