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돌잔치' 6차 감염 속출…1,300명 물류센터서도 확진

'돌잔치' 6차 감염 속출…1,300명 물류센터서도 확진

끝없는 거짓말 강사발 'n차 감염'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20.05.25 20:26 수정 2020.05.25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7명이 늘어 모두 24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인천 학원강사에게 감염된 사람을 통해 바이러스가 옮겨지고 또 퍼지면서, 서울에서 6차 감염자까지 나왔습니다.

자세한 소식 장훈경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서울 성동구의 한 식당, 60대 여성 A 씨는 지난 13일 가족과 이곳을 방문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식당 종업원 B 씨가 지난 10일 부천 돌잔치에 하객으로 참석했다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B 씨에게 감염된 걸로 추정됩니다.

A 씨 지인 3명도 17일 A 씨와 만났다가 오늘(25일)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학원강사 감염 초반 인천에 몰려 있던 확진자가 부천 돌잔치 뒤 수도권 일대로 퍼졌고, 서울에서도 관련 확진자들이 나오고 있는 겁니다.

돌잔치와 관련한 감염자는 22명, 인천 학원 강사 관련 감염자는 모두 55명으로 늘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인천 학원강사 감염이) 발생하고 17일 정도가 됐는데 벌써 6차까지 전파가 되는….중간중간에 무증상을 끼고서 전파가 되고 있는 특성 자체가 역학조사를 하고 차단하는데 어려움이….]

하루 1천300여 명이 일하는 부천의 쿠팡 물류센터에서도 어제 30대 여성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물류센터 근무자 : 네 저는 (몰랐어요.) 나 이거 들어가야 해, 말아야 해.]

물류센터에서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확진자의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고 있어, 방역 당국은 정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박지인, VJ : 노재민)  

▶ 한 차로 결혼식 다녀왔던 소방관들…역학조사 진행
▶ 의정부 확진 목사, 몸살 증상에도 상주 다녀왔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