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무명 청산하자마자 암 선고…진성 "사형선고 받은 기분"

SBS 뉴스

작성 2020.05.25 10: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40년 무명 청산하자마자 암 선고…진성 "사형선고 받은 기분"
가수 진성이 어렵게 찾아온 전성기에 암 선고를 받고 힘들었던 과거를 밝혔다.

진성은 25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다. 진성은 '안동역에서'가 뒤늦게 인기를 얻으며 트로트 대세로 떠올랐다. 최근 '미스터트롯'의 심사위원으로도 활약하며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그가 뜻밖의 투병 사실을 털어놓는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진성은 '안동역에서'로 최정상의 인기를 달리던 어느 날,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 과거를 떠올렸다. 40여 년간의 무명을 청산하고 인기를 얻은 지 고작 2년이 채 되지 않았던 어느 날, '림프종 혈액암'을 선고받은 것.

당시를 떠올리던 진성은 "이제 막 빛을 보기 시작했는데 나한테 왜라며 절망했다. 심지어 '심장판막증'이라는 병이 동시에 찾아와 사형선고를 받은 기분이었다. 잠들면 일어나지 못할까 봐 밤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투병 당시 아내 덕에 힘을 낼 수 있었다는 진성은 "내가 왜 아파서 사람들에게 고통을 줄까"라는 생각을 했다며 아내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큰 병을 겪고 난 후 달라진 점이 있는지 묻는 김수미에게 진성은 "유순해졌다. 마음이 편하고 사람들을 괜히 이해하고 싶어졌다"며 이전과 달리 여유로워진 자신의 모습을 고백했다.

병을 극복하고 트로트 대세로 떠오른 가수 진성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는 25일 밤 10시 방송될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