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보다 배꼽이 큰 사은 행사…스타벅스 레디백 받으러 300잔 주문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5.24 15:35 수정 2020.05.24 16: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배보다 배꼽이 큰 사은 행사…스타벅스 레디백 받으러 300잔 주문
스타벅스가 최근 시작한 여름 e-프리퀀시 행사가 큰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사은품 때문에 여러 잔의 커피를 구매해야 하는 '배보다 배꼽이 큰' 이벤트라는 볼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이달 21일부터 오는 7월 22일까지 계절 음료를 포함해 총 17잔을 구매하면 작은 여행용 가방 '서머 레디백' 2종과 캠핑용 의자 '서머 체어' 3종 중 하나를 받을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스타벅스는 매년 여름과 겨울 두 차례 e-프리퀀시 행사를 진행하는데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캠핑용품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두 제품을 사은품으로 준비했다고 전했습니다.

문제는 레디백이 인기를 끌면서 이를 받기 위해 원하지 않는 음료를 대량 구매하는 현상이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이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SNS에서는 최저 가격(6만8천700원)으로 음료 17잔을 한꺼번에 사는 팁이 공유됐고, 레디백을 받은 인증샷과 구비된 매장 정보도 속속 올라오고 있습니다.

심지어 지난 22일 여의도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선 한 고객이 한 번에 커피 300잔을 구매한 뒤 레디백만 받고 돌아간 일도 벌어졌습니다.

또, 레디백이 온라인 쇼핑몰이나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웃돈이 붙은 채 거래되는 부작용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스타벅스커피 관계자는 "원래 일주일에 평균 2잔 이상을 구매하는 고객을 위해 준비한 사은 이벤트인데 고객들의 불편이 있어 난감한 상태"라면서 "하지만, 이번 사은품이 디자인과 실용성을 모두 갖춰 받지 않을 수 없다는 칭찬 아닌 칭찬도 받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소비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스타벅스가 사은품을 매장별로 얼마나 준비했는지 알려야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스타벅스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