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추락기 블랙박스 회수…사망자 97명 장례 시작

김경희 기자 kyung@sbs.co.kr

작성 2020.05.24 1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파키스탄 추락기 블랙박스 회수…사망자 97명 장례 시작
그제(22일)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에 추락한 A320 여객기의 블랙박스가 회수돼 사고원인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탑승자 99명 중 사망자 97명의 장례는 신원 확인이 끝난 희생자부터 시작됐고, '기적의 생존자' 2명은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항공 소속 라호르발 카라치행 A320 여객기는 지난 22일 오후 2시 45분쯤 카라치 진나 공항 활주로에서 1㎞ 정도 떨어진 주택가에 추락했습니다.

승객 91명과 승무원 8명 등 99명 가운데 1열에 앉았던 펀자브 은행장 자파 마수드와 8열에 앉았던 기술자 무함마드 주바이르만 목숨을 구했습니다.

비행기 추락으로 주택 25채가 파손됐고, 주민 8명이 다쳐 이 가운데 4명이 입원했습니다.

탑승자 상당수는 라마단 종료를 축하하는 '이둘피트리' 명절을 즐기기 위해 집을 나선 파키스탄인 가족 단위 여행객으로 전해졌습니다.

굴람 사르와르 칸 파키스탄 항공부 장관은 "사망자 97명 유족에게 100만 루피, 우리 돈 770만 원씩, 생존자 2명에게 50만 루피, 우리 돈 385만 원씩 정부 보상금을 지급할 것"이라며 "파손된 주택과 차량 수리 비용도 정부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망자 가족과 생존자는 정부 보상금과 별개로 에어버스와 파키스탄 항공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전망입니다.

사고기 조종사 사자드 굴은 추락 전 관제소에 기술적 결함을 호소했습니다.

공개된 교신 음성을 들어보면 조종사는 "우리는 엔진을 잃었다",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파키스탄 8303"이라고 절박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목격자 이자드 마시는 "여객기가 두 차례 착륙을 시도했지만, 바퀴가 나오지 않았다"며 "동체가 바닥에 닿았다가 올라가면서 엔진에 불이 붙은 것을 봤고, 추락했다"고 말했습니다.

익명의 항공 당국 관계자도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착륙 전 기술결함으로 랜딩기어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사고 원인을 결정짓기에 이르다"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