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환 친정팀에 비수' KIA, SK 꺾고 5연승 질주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0.05.23 2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나주환 친정팀에 비수 KIA, SK 꺾고 5연승 질주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최하위 SK 와이번스를 꺾고 5연승을 질주했습니다.

올해 SK에서 KIA로 이적한 나주환이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습니다.

KIA는 오늘(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방문 경기에서 SK를 8대 3으로 제압했습니다.

나주환의 활약이 눈부셨습니다.

3회 첫 타석에서 2루타로 타격감을 끌어올린 뒤 2대 1로 앞선 4회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시즌 1호 홈런이었습니다.

감을 잡은 나주환은 7회 우전안타로 출루한 뒤 후속타 때 홈을 밟아 쐐기 점까지 올려 4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했습니다.

마운드에선 선발 애런 브룩스가 호투했습니다.

최고 시속 154㎞의 빠른 볼과 날카로운 슬라이더, 땅볼 유도용 투심 패스트볼을 던진 브룩스는 6⅔이닝을 7안타 3점으로 막고 KBO리그 등판 4경기 만에 첫 승리(1패)를 따냈습니다.

김선빈은 4타수 2안타 3타점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힘겹게 10연패 사슬을 끊은 최하위 SK는 또다시 3연패를 당했습니다.

KT wiz는 잠실 원정에서 LG 트윈스를 6대 2로 제압했습니다.

간판 타자 로하스 멜 주니어가 KBO리그 역대 3번째 좌·우 연타석 홈런으로 힘을 냈습니다.

로하스는 5회 좌완 차우찬을 상대로 우타석에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린 뒤 7회엔 바뀐 투수 우완 송은범을 상대로 왼손 타석에서 투런 아치를 그렸습니다.

두산 베어스는 대구 원정에서 삼성 라이온즈에 10대 6으로 승리했습니다.

왼손 타자들의 활약이 빛났습니다.

오재원은 5회 상대 고졸 신인 황동재를 공략해 만루 홈런을 터뜨렸고, 페르난데스는 5타수 4안타 3득점을 올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선두 NC 다이노스는 한화 이글스를 3대 0으로 누르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습니다.

에이스 루친스키가 8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고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이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는 사직 원정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12대 4로 크게 이겼습니다.

3회 박병호가 보름 만에 홈런을 신고한 데 이어 8회 다시 아치를 그려 최근 부진에서 탈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