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 마친 오거돈 "피해자에 죄송…다른 성추행은 없어"

KNN 길재섭 기자

작성 2020.05.23 20:43 수정 2020.05.23 2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자진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어제(22일) 경찰에 출석해 13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습니다. 또 다른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KNN 길재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3일 사퇴 기자회견 뒤 29일 만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오거돈 전 부산시장.

오 전 시장은 성추행 혐의와 관련해 피해자에게 거듭 사과했습니다.

[오거돈/전 부산시장 : 부산 시민 여러분들에게 정말 큰 실망을 끼쳐드려서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특히 피해자 분에게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사건을 무마하려 했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습니다.

시장직 사퇴의 직접적인 원인이 된 성추행 외 또 다른 성추문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오거돈/전 부산시장 : 그런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오거돈 전 시장은 어제 오전 부산경찰청에 출두해 강제추행과 함께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남용 등에 대해 13시간가량 조사를 받았습니다.

피해자 조사를 이미 마친 경찰은 오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습니다.

어제 경찰 조사에는 가해자와 피해자의 사퇴 관련 합의를 공증한 법무법인 부산의 변호사가 입회하면서 변호사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피해자와 주변 인물에 이어 오 전 시장을 소환 조사한 경찰은 조사 내용 검토 뒤 사건 처리 방향을 정리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이원주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