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특별지위 박탈"…보안법 강행에 미중 갈등 고조

"미국이 홍콩 특별대우 철회하면 중국 경제 큰 타격"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20.05.23 20:58 수정 2020.05.23 23: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만드는 절차에 들어가자 미국이 이를 비판하면서 추가 보복 조치에 나섰습니다. 중국과 미국의 상황이 어떤지, 베이징 연결해서 좀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성엽 특파원, 미국이 중국 회사와 기관들을 추가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요.

<기자>

미 상무부가 새로 거래 제한 대상으로 지정한 중국 회사와 기관은 33곳입니다.

이런 조치가 처음은 아니지만,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겨낭한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백악관에서는 중국이 큰 대가를 치를 것이란 말이 나오는데, 특히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홍콩 인권법에 서명을 했었죠.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검증해서 관세나 투자 등에 특별대우를 유지할지 결정하겠다는 내용입니다.

만약 미국이 이 특별대우를 철회하면 홍콩은 금융허브로서의 매력을 잃을 수 있고, 그만큼 중국 경제도 큰 타격을 받게 됩니다.

<앵커>

미국 말고도 이 법을 반대하는 나라가 있는데, 어디인가요?

<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비판 대열에 참여했습니다.

홍콩인들의 참여가 없는 보안법 제정은 안 된다는 것입니다.

영국과 호주, 캐나다, 이 영 연방 외무장관들도 홍콩 자치권의 종말이라며 공동성명을 냈습니다.

홍콩 시위 세력들은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고 있는데, 이중 반중 매체인 빈과일보의 지미 라이 대표는 SNS를 새로 만들어서 지금 상황은 이민을 가거나 최후까지 싸우라는 것인데, 자신은 후자를 택하겠다며 결기를 다졌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법치와 자유의 구세주가 돼달라는 요청도 보냈습니다.

<앵커>

비판이 많은데, 중국은 여전히 강경한 태도인가요?

<기자>

지금 중국은 양회 기간이죠.

홍콩 업무를 총괄하는 중국 한정 부총리가 홍콩에서 올라온 대표단을 만나서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은 이미 작년 10월부터 마음먹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홍콩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니까 보안법 제정은 미국이 간섭할 일이 아니라는 입장이고 미국의 도발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분위기도 있습니다.

한 관영매체는 '미국의 홍콩 제재 카드는 중국을 위협하지 못한다. 중국은 대응 수단도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내놨습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김효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