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육상자위대, 코로나 사태 속 대규모 실탄 사격 훈련 강행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20.05.23 16:43 수정 2020.05.23 1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육상자위대, 코로나 사태 속 대규모 실탄 사격 훈련 강행
일본 육상자위대가 오늘(23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일본 내 최대 규모의 실탄 사격 훈련인 '후지종합화력연습'을 강행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육상자위대는 시즈오카현 히가시후지 연습장에서 고노 다로 방위상이 참석한 가운데 예정대로 이 훈련을 했습니다.

올해 훈련에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일반 관람객을 초청하지 않았습니다.

또 전체 연습의 한 축을 이루는 상륙작전 전문 부대인 수륙기동단과 공수부대인 제1공정단은 다른 현 지역에 주둔해 직접 참여하지 않고 영상만 소개됐습니다.

교도는 1966년 일반 관람객을 초청하기 시작한 이후 관람객 없이 치러진 것은 종합연습 자체가 열리지 않았던 1979년 이후 2번째라며, 지난해는 2만여 명의 일반 관람객이 연습 장면을 지켜봤다고 전했습니다.

올해 참가 대원은 시즈오카와 가나가와현에 주둔한 육상자위대원을 중심으로 지난해의 2천600명에서 1천800명으로 규모가 줄었습니다.

또 예년에는 참가 대원과 별도로 신참 대원 약 4천 명이 연수 목적으로 참관토록 했으나 올해는 인근 부대원 1천 명으로 참관을 제한했습니다.

나머지 약 3천 명은 각지의 주둔지 등에서 인터넷 중계로 훈련 상황을 지켜보도록 했습니다.

이번 연습은 낙도가 공격당한 상황을 가정해 치러졌습니다.

전차·장갑차 약 30대, 대포 약 40문이 동원됐고, 실탄은 19톤이 사용됐습니다.

교도통신은 전차와 포가 잇따라 등장해 굉음과 함께 후지산 기슭을 향해 실탄을 쏟아붓자 착탄 지점에 흙먼지가 피어올랐다고 전했습니다.

NHK는 올해 연습에선 예년과 비교해 참가 전차와 대포 수가 줄었지만 사격 횟수와 탄약 종류는 늘었다며 연습에 제약이 있던 상황에서 최대한 자위대원의 교육 효과를 높였다는 평가가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진=교도,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