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에 더 많은 기도 필요"…주지사에 교회 정상화 압박

김용철 기자 yckim@sbs.co.kr

작성 2020.05.23 11:34 수정 2020.05.23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미국에 더 많은 기도 필요"…주지사에 교회 정상화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 시간) 교회 등 종교시설이 필수적인 장소이고 미국에 더 많은 기도가 필요하다며 주지사들을 향해 "지금 당장 문을 열라"고 촉구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대유행이 여전한 가운데 확산 우려 장소로 여겨지는 종교시설의 즉각적 재개방을 주문한 데다 주지사들이 따르지 않을 경우 이를 무력화하겠다는 엄포까지 놔 논란이 예상됩니다.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자청해 "오늘 나는 예배당과 교회, 유대교 회당, 모스크(이슬람 사원)를 필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필수 장소라고 확인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일부 주지사는 주류점과 임신중절 병원이 필수적이라고 간주하면서 교회와 예배당은 제외했다"며 "이는 옳지 않다. 나는 이 부당함을 바로잡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주지사들은 이번 주말에 옳은 일을 하고, 이 중요한 신앙의 필수 장소들을 당장 열도록 허용할 필요가 있다"며, "그들이 하지 않는다면 나는 그 주지사들(의 방침)을 중단시킬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