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사퇴' 오거돈 14시간 조사…"피해자에 죄송"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0.05.23 07:23 수정 2020.05.23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시장직에서 물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사퇴 이후 처음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어젯(22일)밤 귀가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부산시민과 피해자에게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강청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14시간 가까이 이뤄진 경찰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섭니다.

오 전 시장은 취재진 앞에서 부산시민과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오거돈/전 부산시장 : 부산 시민 여러분들에게 정말 큰 실망을 끼쳐드려서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특히 피해자 분에게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오 전 시장은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면서, 사퇴 시점을 사전 조율했다는 의혹을 묻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지난해 다른 부하 직원을 추가 성추행했다는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초 업무 시간에 부하 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성추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달 23일, 성추행 사실을 시인하고 시장직에서 물러난 뒤 사퇴 29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어제 오전 경찰 출석 과정에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지하주차장 화물용 승강기를 이용했습니다.

오 전 시장 측은 경찰 조사에서 성추행 혐의에 대한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을 추가 소환 조사한 뒤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