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남북, 코로나19 위기 속 가장 먼저 손잡아야"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05.22 1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연철, "남북, 코로나19 위기 속 가장 먼저 손잡아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위기 속에서 "남과 북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 먼저 서로의 손을 잡고 힘을 모아야 한다"며 남북 보건의료협력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연철 장관은 사단법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창립총회 축사에서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상황이고, 연대와 협력만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또 "같은 한반도 하늘 아래 마주하며 살아가는 남북한은 운명을 공유하는 사이"라면서, "정부 차원에서는 포괄적인 남북 보건의료협력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한반도에 사는 모든 주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당국과 민간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을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