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돕는 게 이기는 것" 일본에 방역물품 지원한 경주시장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5.22 15:10 수정 2020.05.22 1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본 나카가와 겐 나라시장이 경북 경주시가 보낸 방역물품을 받은 후 '감사합니다'란 팻말을 들고 서 있는 모습경북 경주시가 일본에 코로나19 관련 방역물품을 지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어제(21일) 경주시는 지난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 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천200세트와 안경 1천 개씩 항공편으로 보냈고, 추가로 이달 말까지 3개 도시에 방호복과 방호용 안경 500개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교토시도 주낙영 경주시장의 응원 영상 메시지를 유튜브 채널 등에 소개했고, 주 시장은 "어려울 때 돕는 것이 진정한 친구이자 이웃"이라며 "지금은 한일 양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소식이 알려지자 다수의 누리꾼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지난달 정부도 일본을 위한 마스크 지원은 논의한 바가 없다고 밝혔고 한일 외교 및 경제 갈등이 해결되지 않았는데, 이 시점에 지자체가 단독으로 일본에 지원하기로 했다는 게 납득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경주시 홈페이지와 주낙영 시장 개인 페이스북에도 "대구가 코로나(19로 고생할) 때 병상 부족하다며 경주 이송 반대해놓고 일본으로 구호 물품 보내는 건 좀", "왜 국민 세금으로 일본을 돕나"는 등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일본에 방역물품 지원한 경주시장
결국 주낙영 시장은 "대승적 차원에서 도움을 주는 것이 문화대국인 우리의 아량이고 진정으로 일본을 이기는 길이 아닐까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조건적인 반일이 아니라 미래지향적인 극일이라는 점을 간곡히 호소드리고 싶다"며 해명 글을 올렸지만, 여전히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주낙영 시장 페이스북, 교토시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