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풀영상] 구하라 오빠의 호소 "또 다른 비극 막기 위해 '구하라법' 통과되길"

[풀영상] 구하라 오빠의 호소 "또 다른 비극 막기 위해 '구하라법' 통과되길"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5.22 11:47 수정 2021.01.02 23: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수 고 구하라씨의 오빠 구호인씨가 "동생에 해줄 수 있는 마지막 선물"이라며 21대 국회에서 구하라법의 재추진을 요청했다. '구하라법'은 양육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부모의 경우 상속권을 박탈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오늘(2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대 국회에서 자동 폐기된 '구하라법' 통과를 호소했습니다. 

구 씨는 "동생은 생전 친모에 대한 분노와 아쉬움, 그리움을 자주 토로했다"며 "동생이 2019년 떠나 장례를 치르던 중 친모가 장례식장에 찾아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 뒤 친모 측 변호사들이 찾아와 동생 소유 부동산 매각대금의 절반을 요구해 충격을 받았다"며 "구하라법이 만들어져도 적용을 받지 못하겠지만, 어린시절 친모에 버림받고 고통받은 하라와 저의 비극이 우리사회에서 다시 발생하지 않기 위해 입법 청원을 하게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구하라법은 동생에게 해줄 수 있는 마지막 선물"이라며 "비록 20대 국회에서 법안이 만들어지지 않았으나,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통과될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습니다. 

이들의 친모는 20여년간 연락을 끊고 살았으나 구하라씨의 사망이 알려진 뒤 재산 상속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구성 : 조을선 기자, 촬영 : 박진호 기자, 편집 : 이홍명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