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보호복이 너무 더워서"…러 간호사, 과다노출로 징계

SBS 뉴스

작성 2020.05.21 17:44 수정 2020.05.21 1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보호복 안에 비키니'입니다.

러시아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치료하는 간호사의 복장과 이에 대한 당국의 징계가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이 간호사는 얇고 투명한 보호복 안에 비키니만 입은 채 환자들을 돌봤다고 합니다.

간호사가 이런 복장을 한 이유는 보호복이 너무 더웠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하루 종일 실내에서 바람도 통하지 않는 보호복을 입는 게 힘들어서 안에 간호복을 입지 않기로 한 거였습니다.

하지만 러시아 보건당국은 부적절한 복장으로 과다하게 신체를 노출했다며 해당 간호사에게 징계를 내렸는데요.

하지만 간호사는 보호복이 땀으로 다 젖었기 때문이며 이 정도로 비칠 거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를 본 국내 누리꾼들은 "애초에 너무 허술한 보호복이 제공된 게 문제 아닌가요?" "우리나라의 마 재질 옷을 선물해주고 싶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자료출처 : 인스타그램 newstularu)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