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뚝 끊긴 도로, 지붕만 보이는 마을…美 댐 범람 현장

뚝 끊긴 도로, 지붕만 보이는 마을…美 댐 범람 현장

김수형 기자

작성 2020.05.21 12:47 수정 2020.05.21 1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미시간주의 에덴빌 댐을 항공기로 촬영한 영상입니다. 댐을 가득 채운 거대한 흙탕물이 그대로 넘쳐흐르고 있습니다.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북쪽에 며칠 사이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에덴빌 댐과 샌포드 댐이 범람했습니다.
미국 미시간주 폭우로 댐 두 곳 범람
두 댐을 지나는 티타바와시 강도 수위가 급격히 불어났습니다.

불어난 물에 하천 사이를 지나는 도로는 칼로 자른 것처럼 끊어졌고, 주택은 물속에 잠겨버렸습니다. 변전소도 물 위로 일부만 나와 있습니다.
미국 미시간주 폭우로 댐 두 곳 범람
사람들은 카누로 노를 저으며 가까스로 이동합니다. 최대 2.7미터까지 물이 차오른 곳도 있습니다.

[미구엘 마르퀘즈/CNN 기자 : 저기가 농산물 시장이었던 곳입니다. 지금은 지붕만 보이는 상태입니다.]

소방 대원들은 불어난 물에 갑자기 고립된 사람들을 보트를 이용해 구조합니다.

[마르퀴즈 리차드슨 : 물이 불어난 길을 지나려고 했는데 차가 그냥 꺼져버렸습니다.]

미시간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강 주변과 댐 하류 지역에 사는 1만 명의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습니다.

[휘트머/미시간주 주지사 : 주 정부와 지역 공무원들이 엄청난 홍수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합니다.]

미시간주는 확진자가 5만 명이 넘을 정도로 미국 내에서도 코로나19 감염이 심각한 지역입니다.

주지사는 대피할 때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