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남북 협력 지지, 북한 비핵화 진전과 보조 맞춰야"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05.21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국무부, "남북 협력 지지, 북한 비핵화 진전과 보조 맞춰야"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5·24 대북제재 조치의 실효성이 상당부분 상실됐다고 밝힌 데 대해 "남북 협력을 지지"하며 "비핵화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미국의소리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은 남북 협력을 지지하며 남북 협력이 반드시 북한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동맹국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어제(20일) 5·24 조치 10주년을 앞둔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사실상 실효성이 상당 부분 상실됐다"면서 "남북 간 교류 협력을 추진하는 데 있어 더 이상 장애가 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5·24 대북제재조치는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른 대응조치로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교류 전반을 차단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