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변수' 인천 66개 고교 원격수업…온라인 학평

'코로나 변수' 인천 66개 고교 원격수업…온라인 학평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5.21 07:08 수정 2020.05.21 08: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3 학생들의 등교 첫날이었던 어제(20일) 전국 2천4백여 개 고등학교 가운데 경기와 인천의 일흔다섯 개 학교는 첫날 수업도 제대로 다 못했습니다. 특히 고3 학생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에서는 일단 내일까지 원격수업이 이뤄지고, 오늘 전국연합학력평가는 온라인으로 치러집니다.

민경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 미추홀구의 한 고등학교, 점심시간도 되기 전에 고3 학생들이 한 줄로 학교를 빠져나옵니다.

[인천 미추홀구 ○○고등학교, 어제 오전 : 양팔 간격 유지하고, 떨어져서 갈게요!]

인천 미추홀구와 중구, 동구, 남동구, 연수구 등 5개 구 고등학교 63곳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를 했다 귀가 조치됐습니다.

[고등학교 3학년 학생 (어제) : 갑자기 3교시 수업 듣고 한 10분 있다가 학교에서 안내방송 나오더니 근처에서 누가 (코로나19에) 걸렸다, 집에 가라 하니까 (아쉬웠습니다.)]

어제 아침 인천 학원 강사와 관련해 인천 인항고 3학년생 두 명이 확인되면서 인항고와 주변 2개 학교는 등교가 취소됐고, 인근 5개 구 고등학교 63곳은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인천시 교육청은 이들 고등학교 66곳에 대해 내일까지 학생들을 등교하지 않도록 했고 다음 주 등교 여부는 내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전국연합학력평가는 희망할 경우 온라인으로 치를 수 있습니다.

경기도 교육청도 그제 확진 판정을 받은 안성 거주 20대 남성의 동선이 완전히 파악되지 않아, 안성시내 9개 고등학교 등교를 오늘로 하루 늦췄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