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더나 백신, 코로나19 차단 입증…안정성 검증 관건

모더나 백신, 코로나19 차단 입증…안정성 검증 관건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dongcharn@sbs.co.kr

작성 2020.05.20 07:31 수정 2020.05.20 08: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9일) 전 세계의 이목을 끈 건 미국의 한 기업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고, 임상 1단계에서 항체가 형성됐단 소식입니다.

일단 반가운 소식이긴 한데, 실제로 사람들이 접종받기까지 어떤 과정을 더 거쳐야 하는지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바이러스에 걸리거나 백신을 맞으면 여러 종류의 항체가 생깁니다.

바이러스의 세포 침투를 방해하는 착한 항체가 있지만, 역할이 없거나 오히려 바이러스가 세포에 잘 침투하도록 돕는 나쁜 항체도 있습니다.

이 중에서 바이러스를 막아주는 착한 항체를 중화 항체라고 하는데 백신의 효과는 중화 항체가 얼마나 생기느냐에 달렸습니다.

미국 모더나 백신은 전체 임상시험 참가자 45명 중 8명에게서 처음으로 중화 항체가 생긴 것을 확인했습니다.

백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차단할 수 있다는 걸 입증했다는 점에서 임상시험 첫 단계로서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화 항체 양이 충분히 생겼는지 밝히지 못했고 안전성도 아직은 검증되지 않았습니다.

백신을 맞은 사람이 실제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때 착한 중화 항체보다 나쁜 항체가 더 많이 생기는 경우도 있는데, 뎅기열 백신은 이런 이유로 사용이 금지되기도 했습니다.

[송만기/국제백신연구소 사무차장 : 안전성 검증이 안 됐습니다. 나중에 실제로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었을 때나 안전성 입증까지도 필요한 상황이라서 상용화는 아직도 먼 것으로 보입니다.]

후속 임상 시험에서 충분한 중화 항체가 만들어지고 바이러스에 오히려 잘 걸리게 하는 부작용이 없다는 게 확인돼야 상용화에 성공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