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차량 이용해 일부러 '쿵'…보험사기 전국적으로 확산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20.05.20 0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렌터카나 공유차량을 이용해서 일부러 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타내는 사기가 늘고 있습니다. '뒤쿵 알바'라고 부르면서 쉽게 돈을 벌 수 있다고 공모자를 모집했는데, 주로 20대가 대상이 되고 있었습니다.

유덕기 기자입니다.

<기자>

공유차량이 우회전하자 인도 옆에 대기하던 빨간색 차량이 속도를 맞춰 달리기 시작합니다. 차선을 바꾸려는 순간 갑자기 속력을 높인 빨간색 차량과 부딪힙니다.

두 차량 모두에 보험사기 일당이 타고 일부러 낸 사고로, 뒤에서 '쿵' 하고 들이받는다고 해서 '뒤쿵' 한다고 합니다. 고의 접촉 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나눠 갖는 겁니다.

요샌 공유차량이나 렌터카를 주로 활용합니다. 사고가 나도 자기부담금만 내면 되고 들킬 위험도 적기 때문입니다.

인터넷 카페와 SNS를 통해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며 주로 20대를 상대로 공모자를 찾습니다.

'뒤쿵' 참가자를 모집한다는 글에 댓글을 달아 접촉해 봤습니다. 1시간쯤 지나 SNS로 지역을 묻더니, 바로 얼마씩 나눠 가질지 상의합니다.

이런 사기 공모는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사고당 많게는 8명까지도 가담합니다.

한 손해보험회사가 적발한 조직적인 보험사기 혐의자 수는 최근 5년 사이 2배 넘게 늘었습니다.

[보험사 사고조사 관계자 : 지난해 대구에서만 1천300명 (적발)했던 걸로 제가 알고 있고요. 계속 늘고 있고. 코로나 이후에는 전국으로 확대가 된 것 같아요.]

잘못 지급되는 보험금이 불어나며 전체 보험가입자의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적극적인 조사와 적발이 시급하다는 게 보험업계의 설명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