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현장 지휘 대대장 "도청 사수 명령자 찾아라"

SBS 뉴스

작성 2020.05.19 10: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40년 전 5월 21일, 여기 전남도청으로 시민들이 행진을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공수부대원들이 이 맨손의 시민들한테 조준사격을 해서 50명이 넘게 숨졌습니다. 이 사건 때문에 시민들이 우리도 총을 들자고 무장을 하게 된 겁니다. 그때 이 총을 쏘라는 명령을 누가 내렸나, 아직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당시 현장에서 지휘를 했던 공수부대 대대장이 한 명 생존해 있는데 저희 취재진이 찾아가서 물었습니다.

그 대답, 전연남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사 내용>

1980년 5월 21일 오후 1시 전남도청 앞.

광주 시민 수천 명과 대치하던 공수부대원들이 무차별 총격을 가합니다.

당시 가장 많은 50여 명의 희생자가 나온 전남도청 앞 집단 발포입니다.

발포 현장에 있던 안부웅 전 11공수여단 61대대장은 32년 전 청문회에서 시민들에게 책임을 돌렸습니다.

[안부웅/前 11공수여단 61대대장 (88년 국회 청문회) : 정당방위라고 그랬지 않습니까? 정당방위에 입각해서 사격이 된 것입니다.]

70대 후반이 된 안 씨를 찾아갔습니다.

도청 앞 집단발포 전까지 시민은 무장하지 않았다는 공식 조사 결과가 있지만, 여전히 자위권 타령입니다.

[안부웅/前 11공수여단 61대대장 : 들어오지만 않았어도 사격은 안 했을 거야. 전쟁 경험이 없어서 그러는데 전장 심리라고. 한 사람이 사격을 하면 다른 사람도 실탄 있으면 다 사격을 한다고.]

조준 사격은 아니었다고 주장합니다.

[안부웅/前 11공수여단 61대대장 : 규정은 만일에 사격을 하면 하체를 쏘라고. 어떻게 하체만 쏘나, 마음이 급한데 조준 사격하는 X은 한 명도 없어. 전부 지향 사격이야.]

하지만 당시 공수부대가 시민을 정조준해 쐈다는 증언들은 이미 다수 나왔습니다.

[조광흠/당시 현장 취재기자 : 군이 이렇게 포진을 합니다. 전열은 앉아 쏴 자세고 뒷열은 서서 쏴 자세로.]

[김정복/80년 5월 21일 둘째 아들 사망 : 총을 맞았으면 어디를 맞았냐고 물어보니까 (머리를) 맞았대요, 직통으로 여기를. 기가 막혀서 말을 못 하겠어. 참말로….]

발포 명령자가 누구냐는 질문에 안 씨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안부웅/前 11공수여단 61대대장 : 명령에 의해서 (도청을) 사수하라고 그랬다고, 그걸 알아야 돼. 사수하라는 명령을 누가 내렸는지 따지라고, 그건 생전 이야기를 안 하는데. 사수란 뭐야, 내가 죽더라도 막으라는 거 아니야.]

발포 명령자를 찾으려면 도청사수 명령자를 찾으라는 건데 발포 현장 최일선 대대장 2명 중 1명은 지난해 세상을 떠났고 현재 안 씨만 생존해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VJ : 이준영, 화면제공 : 그것이 알고싶다)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