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후 항쟁지서 첫 기념식…文 "이제라도 진실 고백해야"

최후 항쟁지서 첫 기념식…文 "이제라도 진실 고백해야"

정경윤 기자

작성 2020.05.18 20:09 수정 2020.05.18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020년 5월 18일 광주에서 뉴스 시작합니다. 1980년 시민들의 마지막 항쟁지였던 옛날 전남도청 앞 광장, 민주광장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18일) 아침에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이 기념식으로는 처음으로 이곳에서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에 서로 격려하고 도왔던 시민들의 오월 정신이 지금도 우리 속에 살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책임있는 사람들을 향해서 이제라도 진실을 고백하면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거라고 호소했습니다.

오늘 첫 소식 정경윤 기자입니다.

<기자>

1980년 5월 계엄군의 총칼에 맞서 죽음으로 민주주의를 지키겠다 물러서지 않았던 광주 시민들의 최후 항쟁지.

올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40년 전 그 현장,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열렸습니다.

민주 묘역에서 치러져온 공식 기념식이 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건 처음입니다. 5·18민주화운동 기념식5·18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한 문재인 대통령은 도청 앞 광장에서 나눔과 연대라는 오월 정신을 되새긴다면서 오월 정신은 앞으로도 세대를 이어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입니다. 청년들에게 용기의 원천으로 끊임없이 재발견될 때 비로소 살아있는 정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오월 정신은 평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희망이 타인의 고통에 응답해 만들어진 것이고 이제 코로나 극복에서 세계의 모범이 되는 저력이 되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진상 규명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옛 전남도청 앞 광장5·18에 대한 왜곡과 폄훼가 더는 설 길이 없도록 국가 폭력의 진상을 밝혀내겠다면서 가해자들의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입니다. 이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행방불명자 소재 파악과 추가로 확인되는 희생자 명예회복, 또 전남도청의 충실한 복원을 약속하고 헌법 전문에 5·18 민주 이념이 담기기를 바란다는 뜻도 재차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최진화)

▶ 집단발포 날 '진돗개 하나' → 실탄 지급…누가 결정했나
▶ 광주 현장 지위 대대장 "도청 사수 명령자 찾아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