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0년 전 참혹했던 현실…문학으로 만나는 5·18 역사

40년 전 참혹했던 현실…문학으로 만나는 5·18 역사

KBC 신민지 기자

작성 2020.05.18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택시운전사'와 같은 대중영화를 통해 일반 시민들에게도 널리 알려진 광주 민주화운동의 참상은 문학 작품을 통해서도 활발히 재구성되고 있습니다. 5·18 40주년을 맞아 당시의 참혹했던 현실을 간접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문학 작품들도 잇달아 나오고 있습니다.

신민지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민중항쟁에서 일어난 일들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담아낸 정찬주 작가의 장편소설 '광주아리랑'.

사실상 5·18 전야인 5월 14일부터 공수부대의 도청함락으로 상황이 끝난 27일까지 2주 동안에 걸쳐, 광주 학생과 교사, 노동자, 그리고 공수부대원에 이르는 다양한 인물들이 겪은 상황을 묘사했습니다.

특히 인물들은 모두 실명으로 등장하며 대부분 사투리를 구사한 점이 특징입니다.

[정찬주/'광주아리랑' 작가 : 지금까지 5월 문학에서 다루지 않거나 미흡하게 다뤘던 공장 공원이라든가 식당 종업원이라든가…이런 광주 시민 개개인을 주인공으로 등장시키고 5·18 역사의 증인으로 등장시켰거든요.]

실존 인물인 작가가 5·18 당시 겪은 일을 담은 회고록과 전기도 출간됐습니다.

한센인을 위해 봉사하다가 의도치 않게 5·18의 참상을 목격한 한 외국인의 이야기는 '5·18 푸른 눈의 증인'에 담겨 나왔습니다.

80년 당시 전남 경찰국장으로 시민에 대한 강경 진압을 거부했던 고 안병하 치안감의 활동을 기록한 '안병하 평전'이 출간됐습니다.

[김형중/조선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 택시운전사라든지 이런 영화들이 대중들에 깊은 영향을 주면서 5·18에 대한 관심이 넓어졌다고 생각이 돼요. 그런 측면이 있어서 올해 유독 5·18 관련된 책들도 많이 출간되고 그런 분위기인 것 같습니다.]

어느덧 불혹을 맞은 5·18. 광주 5월 정신의 지속적인 계승이 중요한 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문학의 다양한 역할이 한층 더 강조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