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갱이 낙인'에 망가진 삶…"그래도 후회 안 한다"

SBS 뉴스

작성 2020.05.18 10:32 수정 2020.05.18 1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또 1980년 5월 27일 새벽에 제 뒤에 도청에서 최후까지 싸웠던 시민군들, 기동타격대라고 불렸던 사람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고문 때문에 몸과 마음이 피폐해졌는데 빨갱이라는 오명까지 씌워져서 남들 같은 삶을 살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때로 돌아가도 같은 선택을 할 것이라고 얘기를 합니다.

이 사람들은 임태우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사 내용>

40년 전 광주 시내 다방에서 일했던 염동유 씨.

계엄군의 만행을 목격하고 시민군이 됐고 기동타격대에도 망설임 없이 자원했습니다.

하지만 계엄군에 붙잡힌 뒤 더욱 모진 구타와 고문을 당했습니다.

[염동유/5·18 기동타격대원 : 메리야스 구석에다가 '순 악질'이라고 써놔 가지고, 천막에서 두들겨 패요. 그때는 아주 우리가 6개월 동안을 두들겨 맞았어요.]

후유증으로 다리를 저는 장애와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지만 국가 배상금은 18년 전 받은 3천만 원이 전부입니다.

[염동유/5·18 기동타격대원 : 수술을 다리에 11번 했습니다. 지금은 (심한 통증으로) 이 머리가 이상하게 돼서 돌아버려요.]

계엄군 총탄을 손에 맞았던 김재귀 씨는 아직도 악몽에 시달립니다.

[김재귀/5·18 기동타격대원 : 눈만 감으면 꿈속에서 제가 누구한테 쫓기는 꿈. 아니면 우리들이 막 달아나는데 '저 ○○ 잡아라. 저 ○○ 잡아라!' 막 쫓아 오는 꿈(을 꿔요.)]

총상이나 악몽보다 이들에게 더 무서운 건 '빨갱이'란 낙인이었습니다.

[김재귀/5·18 기동타격대원 : 막노동이나 좀 하고, 어디 들어갈 데도 없어요. 공장에서도 안 받아줍니다, 솔직히. (전과기록을) 다 떼어보지 않습니까? 그러면은 거절…]

사회적 차별에 생활고까지 이들의 삶은 망가져 갔습니다.

40년 전 행동을 후회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합니다.

[임성택/5·18 기동타격대원 : 후회한 적은 아직은 없습니다. 그래도 총을 들고 마지막까지 도청을 사수했다는 그 자부심 하나 갖고….]

(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박기덕)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