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일부터 은행서 코로나 대출·재난지원금 신청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20.05.17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일부터 은행서 코로나 대출·재난지원금 신청
내일(18일)부터 은행 지점에서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사전접수와 중앙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용·체크카드 수령 신청이 시작됩니다.

이른바 '코로나 대출'로 불리기도 하는 소상공인 대출은 이번이 두 번째로 7개 시중은행에서 10조원 규모로 진행됩니다.

국민·신한·우리·하나· 농협·기업은행과 대구은행의 전체 영업점에서 대출 신청을 받습니다.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은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1차 때와 달리 이번 2차 대출 신청은 신용보증기금 방문 없이 은행에서 보증과 대출을 한꺼번에 신청할 수 있습니다.

대출 한도는 업체당 1천만 원으로 만기는 5년으로 2년 거치에 3년 분할상환입니다.

금리는 기본 연 3∼4%로, 신용등급에 따라 다소 조정될 수 있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도 내일(18일)부터 은행 창구에서 접수를 시작합니다.

기업계 카드사를 제외하고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카드 등 은행 계열 카드사는 소속 금융그룹의 은행 영업점에서, BC카드는 제휴 금융기관 15곳에서 각각 신청을 받습니다.

영업점 신청 첫째 주에는 온라인 신청과 마찬가지로 5부제 방식이 적용되는데 5부제 연장 여부는 은행 창구 상황을 고려해 추후 결정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