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유럽 덮친 '어린이 괴질' 공포…당국 "예의주시"

SBS 뉴스

작성 2020.05.16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요즘 유럽과 미국에서는 이른바 '어린이 괴질'이라고 불리는 병에 시달리는 아이들이 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와도 관계가 있다는 분석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이런 사례는 없지만 당국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김형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 내용>

유럽과 미국에서 어린이에게 고열과 피부 발진, 심한 경우 심장동맥 염증 같은 쇼크 현상까지 나타나는 중증 질환이 집단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지난달 말 이후 100명 넘는 어린이가 이런 증세를 호소했고, 이 가운데 14살 소년 1명은 목숨을 잃었습니다.

미국 뉴욕주에서도 110명 넘는 어린이 환자가 발생해 3명이 숨졌습니다.

각국 보건당국은 어린이들이 앓는 이 중증 질환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연관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뉴욕주 어린이 환자 110명 가운데 60%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6%는 확진 판정을 받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이탈리아에서도 코로나19 유행 이후 어린이 중증 질환 발병률이 30배나 늘어났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 CDC는 5살 이하 어린이에게 과도한 면역 반응으로 나타나는 가와사키병과 증세가 비슷하다며 '어린이 다기관 염증 증후군'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앤드루 쿠오모/뉴욕 주지사 : 이것은 호흡기 질환이라기보다는 심장 질환에 가까운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증상 발현입니다.]

국내에서는 아직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어린이 환자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곽진/질병관리본부 신종감염병대응과장 : (국내 사례가) 아직 보고되지 않고 있다는 것과 또 코로나와의 관련성에 대해서 아직까진 이것을 확인할 만한 사항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

보건당국은 전문가들과 함께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