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터 올려!"…코로나19 보다 근손실이 무서운 사람들

박진형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05.15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11일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체육관 영업 재개를 원하는 사람들이 팔굽혀펴기와 스쿼트를 하며 시위에 나섰습니다. 미국 주 정부에선 경제 재가동에 속도를 내면서 봉쇄 조치를 완화하고 있는데, 플로리다주에선 체육관을 폐쇄하자 이에 반발한 것입니다.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봉쇄 완화 2단계에서 체육관을 개장하고 75%의 인원만 수용할 계획입니다. 운동을 사랑해도 너무 사랑한 헬스 매니아들의 격렬한(?) 시위를 〈비디오머그〉에서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박진형 / 편집: 박경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