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쓰러 서울 가야 하나" 이사 인구 '난감'

SBS 뉴스

작성 2020.05.15 10: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긴급재난지원금 온라인 신청이 이어지는 가운데, 그 돈을 받아도 쓰기가 어려운 사람들이 있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지난 3월 29일 기준으로 세대주의 주소지가 있는 광역 시·도에서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3월 29일 이후에 다른 지역으로 이사 간 사람들은 예전 살던 곳으로 가서 지원금을 써야 하는 겁니다. 만약 서울에 살다가 제주도로 이사 갔다면 지원금 쓰기 위해서 다시 서울로 가야 한다는 뜻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한 달 평균 20만 명 가까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준호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서울에 사는 40대 A 씨는 5인 가구로 긴급재난지원금 100만 원을 받지만 어떻게 써야 할지 걱정입니다.

다음 주 이사를 가는 제주도에서는 재난지원금을 쓸 수 없기 때문입니다.

[A 씨/서울→제주도 이사 예정 : 제주에서 사용할 수 있는 게 아니라 서울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해야 된다고…주민 센터에서 다 확인을 해보니까 전부다 불가능하다고만…]

긴급재난지원금은 지역경제 살리기 목적도 담고 있어 3월 29일 주소가 등록된 광역 시·도에서만 써야 합니다.

결국 재난지원금 100만 원을 이사 가기 전에 급히 다 쓰지 않으면 제주도에서 서울로 와서 써야 합니다.

지원금 신청을 시작한 11일 전에 멀리 이사 간 사람은 더 고민입니다.

[B 씨/4월 서울→ 부산 이사 : 왕복 9시간을 가서 그쪽(서울)에 가서 직접 써야 되는 거니까. 이제 뭐 교통비도 당연히 들 거고….]

지난해 광역 시·도를 바꿔 전입 신고한 사람은 한 달 평균 약 20만 명 가까이 됩니다.

이 때문에 관련 청와대 청원이 등장한 데 이어 자치단체장까지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 :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용 지역 제한을 폐지해줄 것을 공식 건의합니다.]

행정안전부는 해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원금 일부를 지자체마다 다르게 분담하는 상황에서 시·도 간 전입 인구로 생기는 변화를 반영하기가 쉽지 않아 고민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김종태, CG : 최진회) 

(SBS 비디오머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