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 빼는 야당 거물들, 발길은 여의도에

방 빼는 야당 거물들, 발길은 여의도에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5.13 17: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방 빼는 야당 거물들, 발길은 여의도에
▲ 미래통합당 김무성 의원

21대 국회에 합류하지 못한 미래통합당 중진 의원들이 여의도 인근에 새 둥지를 틀고 있습니다.

총선에 불출마한 6선의 김무성 의원은 3선인 강석호·김성태·김학용 의원 등과 함께 서울 마포에 공동 사무 공간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김무성·강석호·김성태 의원은 이번 총선에 불출마했고, 김학용 의원은 낙선했습니다.

비박(비박근혜)계인 이들 의원은 이곳을 '사랑방'처럼 드나들며 정치 활동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통합당 관계자는 "김무성 의원은 보수 재건 등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함께 하는 의원 중에는 재보선을 통해 국회 재입성을 노리는 사람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무성 의원은 최근 '돈벌이를 위해 당의 우경화를 부추긴다'며 극우 유튜버들을 공개 비판하는 등 목소리를 키우고 있습니다.
김세연 의원 (사진=연합뉴스)이번 총선에 불출마한 3선의 김세연 의원은 의원회관 사무실을 비운 뒤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동일고무벨트의 서울 영등포 사무실에 짐을 풀 예정입니다.

김 의원은 일단 2016년 자신이 국회 내 연구모임으로 만들었다가 사단법인이 된 '어젠다2050'과 2017년 설립한 '청년정치학교' 활동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김 의원은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통합당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역시 불출마한 5선의 정병국 의원도 청년정치학교의 공동 설립자이자 교장으로서 학교 운영에 매진할 예정입니다.

정 의원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청년정치학교의 법인화를 고민 중"이라며 이곳을 거점으로 정 의원이 활동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