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끊긴 청년·여성·임시직…외환위기 이후 최악

취업자 수, 21년 2개월 만에 최대 폭 감소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20.05.13 10:30 수정 2020.05.13 10: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고용 충격이 이어지면서 4월 취업자 수가 21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대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한 취업자 감소가 이어졌는데 청년과 여성, 그리고 임시직 등 취약계층이 집중적인 타격을 받았습니다.

보도에 화강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47만 6천 명 줄었습니다.

외환위기의 여파가 있던 1999년 2월 이후 21년 2개월 만에 최대 감소폭입니다.

인구 대비 취업자 수를 나타내는 15세 이상 고용률은 1년 전보다 1.4% 포인트 떨어진 59.4%로, 2010년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취업자로 집계는 되지만 쉬고 있는 일시휴직자 역시 113만 명 늘어나 두 달 연속 100만 명 이상 증가했습니다.

구직 의지가 없으면서 취업도 하지 않은 비경제활동인구도 83만 1천 명 늘어나 2000년 6월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이 늘었습니다.

고용 충격은 대면 서비스업에서 두드러졌습니다.

지난 3월 29만 4천 명 줄었던 서비스업은 지난달에는 44만 4천 명 줄어들며 감소 폭이 커졌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광객 감소, 개학 연기와 학원 휴업의 영향으로 숙박·음식업과 도소매업, 교육 서비스업 취업자가 크게 줄었습니다.

이 분야에 취업자가 많았던 20대 청년층과 여성, 임시 일용직 등에 타격이 집중됐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현 상황을 매우 엄중히 인식"한다며 직접 일자리 55만 개를 신속히 공급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