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수로 기부" 잇단 항의…불만 커지자 "방지 장치 마련"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20.05.13 07:39 수정 2020.05.13 08: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긴급재난지원금 온라인 신청이 오늘(13일) 사흘째입니다. 오늘은 출생연도 끝자리 숫자가 3 또는 8인 분들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신청 과정에서 실수로 기부를 했다는 항의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유의해야 할 점과 정부가 준비 중인 개선책을 유덕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온라인에서 긴급 재난지원금을 신청하면, 마지막 과정에 지원금액과 함께 기부 선택 항목이 나옵니다.

개인정보 제공 동의 항목처럼 느껴졌다거나, 별생각 없이 해당 항목을 선택해 의도치 않게 기부를 한 경우가 잇따랐습니다.

['실수 기부' 당사자 : '재난지원금 기부에 동참하겠습니까'라는 사항에 대해서도 당연히 개인정보 동의인 줄 알고 동의로 체크를 해서….]

일단 기부 신청을 하면, 당일 저녁까지만 취소가 가능한 것도 불만을 샀습니다.

카드 업계는 정부의 가이드라인이 혼란을 부추겼다고 말합니다.

"신청자의 혼동이 예상돼 재난지원금 신청과 기부 화면을 분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행정안전부는 "지원금 신청과 기부를 한 화면에 구성한 건 트래픽 증가로 인한 시스템 부하를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불만이 커지자, 행안부는 '실수 기부'를 방지할 장치를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전액 기부를 선택하면 팝업창 등을 통해 재차 확인할 수 있게 하고, '기부하지 않음' 메뉴를 별도로 만들겠다는 겁니다.

또 실수로 기부한 걸 당일 취소하지 못해도 나중에 주민센터 등을 통해 수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