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악관 직원 모두 마스크 착용하라"…트럼프·펜스만 예외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0.05.13 02: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은 백악관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결국 모든 백악관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쓰라는 지시가 떨어졌습니다. 그런데 정작 대통령과 부통령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습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입니다.

<기자>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부터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대통령의 맏사위 쿠슈너 선임 보좌관까지, 백악관 기자회견에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마스크를 썼습니다.

단 한 사람, 트럼프 대통령만 예외였습니다.

자신의 주변은 철저히 관리돼 걱정 없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대통령 집무실로 오려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나는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핵심 참모가 코로나19에 감염됐지만 펜스 부통령은 마스크 없이 백악관에 출근했습니다.

심지어 간담회에 참석해서는 직원을 시켜 마스크 쓴 참석자들에게 마스크를 벗도록 했습니다.

백악관 외곽 경호대도 이렇게 마스크를 썼습니다.

이제 백악관도 더 이상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얘기지만, 대통령과 부통령은 마스크를 쓸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마스크를 쓰면 약하고 소극적인 지도자로 보인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대통령의 이런 행동이 마스크는 약자, 또는 범죄자나 쓰는 것이라는 잘못된 메시지를 미국인들에게 줄 수 있다는 점입니다.

한편 트럼프 대선 캠프는 홍보용 마스크를 대량 제작해 유세장에서 지지자들에게 판매할 계획이어서 마스크 싫어하는 대통령과 대비되는 행보를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