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안부 합의, 발표 전날 들었지만 독소조항 몰랐다"

"위안부 합의, 발표 전날 들었지만 독소조항 몰랐다"

윤미향 당시 정대협 대표 주장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5.12 21:26 수정 2020.05.12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금이 제대로 쓰였는지 논란이 뜨거운데요, 그런데 이 과정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가 시민단체 대표들 말 바꾸기 탓에 틀어졌다는 식의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김아영 기자가 사실관계를 짚어봤습니다.

<기자>

2015년 12월 28일, 전격적인 한일 위안부 합의.

이 합의가 나오기까지 시민단체 대표들과 십 수차례 협의했었다는 당시 외교 당국자들의 주장이 일부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
먼저 이번 논란에서 좀 떨어져 있는 광주 나눔의집 안신권 소장에게 협의가 있었는지, 사실관계를 물었습니다.

합의 내용은 당일에야 들었고, 사전 접촉도 명절 안부를 묻는 정도였다고 했습니다.

[안신권/나눔의 집 소장 : 설명하려면 할머니들과, 할머니들 앉혀 놓고 몇 시간을 해야 하는 것이잖아요. 근데 뭐 잠깐 와서 인사만 하고, 선물만 전달하고 가고, 의전상 와서 그냥 (있다가 갔습니다.)]

논란의 당사자인 윤미향 당선인은 SBS 기자와 만나 합의 전날 비밀 유지를 조건으로 외교부 설명을 들었지만 불가역적 합의, 소녀상 철거 같은 독소조항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윤미향/당시 정대협 상임대표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 그거('불가역적 합의·소녀상 철거·국제사회 비판 자제')는 기자회견 통해서 피해자와 저와 관련 단체들이 전문가들이 함께 앉아서 직면한 사항이었고요. 따라서 그날 모두가 너무나 충격을 받아서.]

3년 전 위안부 합의를 다시 들여다본 외교부 TF 기록에도 정부가 피해자나 단체들을 15차례 이상 접촉하기는 했지만, 논란이 될 조치까지 알린 것은 아니었다고 돼 있습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던 조태용 미래한국당 당선인은 외교부가 윤 대표에게 사전 설명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가, 구체적 설명 내용은 알 수 없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엉터리 합의의 책임 소재와 관련된 만큼 관련자들의 책임 있는 공개 발언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정성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