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경욱이 흔든 투표용지…선관위, 검찰에 수사 의뢰

민경욱이 흔든 투표용지…선관위, 검찰에 수사 의뢰

"경기도 구리시 선관위서 분실 확인"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05.12 21:19 수정 2020.05.12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총선에서 낙선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투표 조작설을 주장하며 내놓은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일선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선관위는 투표용지가 도난당한 것으로 보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김민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11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은 4·15 총선 투표 조작설을 주장하며 비례대표 투표용지 6장을 공개했습니다.

[민경욱/미래통합당 의원 : 사전 투표용지들이 담겨져 있는 사전 투표용지 투표함에서 발견된 일련번호가 붙어 있는 당일 투표지입니다.]

사전 투표용지는 그때그때 출력해 나눠주기 때문에 여분이 생길 수 없다며, 자신이 사전 투표용지를 입수한 것 자체가 조작의 증거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중앙선관위 조사 결과, 민 의원이 입수한 투표용지 6장은 사전 투표가 아니라 총선 당일 본 투표 뒤 남은 용지였습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민 의원이 공개한 투표용지 일련번호를 대조해 추적한 결과, 경기도 구리시 선관위가 분실한 투표용지 6장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본 투표 후 남은 용지는 투표가 끝난 뒤 봉인해 개표소로 옮기고, 개표가 끝나면 다시 지역 선관위로 옮겨 봉인 상태로 보관합니다.

중앙선관위는 개표소 도착 당시 남은 투표용지 개수에 변동이 없었기 때문에, 개표소 도착 이후 도난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현재 유출 경위를 파악하고 있고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박기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