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태원 클럽 간 김제 공중보건의 확진…30여 명 진료

이태원 클럽 간 김제 공중보건의 확진…30여 명 진료

부산서도 클럽 방문자 확진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20.05.12 20:15 수정 2020.05.12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태원 클럽에 갔던 것을 나흘 동안 숨기고 있던 한 공중보건의가 뒤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 사이 그 공중보건의가 진료한 사람이 30명이 넘는데, 거듭 말씀드리지만 지금은 숨지 말고 빨리 검사를 받는 것이 모두를 위하는 일입니다.

임태우 기자입니다.

<기자>

전북 김제시 백구보건지소에 세워진 선별진료소에 긴 행렬이 늘어섰습니다.

이곳 지소에서 근무하던 33살 공중보건의가 확진 판정을 받자 마을 주민들이 검사를 받으러 몰린 것입니다.

[마을 주민 : 불안해서 (검사를) 받아볼까 하고 왔어요. (지인이) 간호사를 만났대요.]

이 보건의는 지난 5일 새벽, 서울 이태원 클럽과 술집을 다녀왔습니다.

이튿날 김제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했고 7일과 8일, 11일에는 백구보건지소에서 환자들을 진료했습니다.

클럽 다녀온 공중보건의 근무
보건당국이 8일부터 자진 신고 문자를 발송했지만, 11일 저녁에서야 검사를 받았습니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끝나지 않은 시점에서 클럽을 다녀온 데다 또 나흘이나 그 사실을 숨기고 환자들을 봤던 것입니다.

[강영석/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 (확진 보건의가) 그동안 대략 30여 명을 진료한 것으로 돼 있는데, 동행하신 분들도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전북도는 해당 보건의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부산에서도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20대 남성이 양성 판정을 받아 클럽 관련 확진자가 2명으로 늘었습니다.

지난 2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이 남성은 이튿날부터 8일간 부산 해운대구와 북구의 수족관과 식당, 커피숍 등을 다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부산시는 접촉자 확인과 함께 2차 감염을 막기 위해 클럽 형태의 유흥시설 71곳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영상취재 : 김준태 JTV·김대수 JTV, 영상편집 : 박기덕) 

▶ 클럽 기지국 접속 1만 명에 문자…"90% 찾으면 억제"
▶ 첫 확진자는 어디서? 안 겹친 확진자는?…감염 미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