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원청에도 엄중한 책임을"…이천 화재 유가족의 호소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5.12 1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도 이천 물류창고 화재 희생자 유가족들이 "원청업체에도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오늘(12일) 유가족 측은 합동 분향소가 마련된 경기도 이천 서희청소년문화센터에서 더불어민주당 노동안전특별위원회와 간담회 자리를 갖고 사고 수습과 재발 방지 대책을 건의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전혜숙 민주당 노동안전특위 위원장을 비롯해 특위 소속 위원 11명이 참석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4일 "이번 이천 물류창고 화재 사고를 재난 관련 법 제도를 정비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당 차원의 노동안전특위를 꾸렸습니다.

유가족들의 건의를 중심으로 진행된 간담회에선 사고 원인 분석과 책임 소재 규명 등 다양한 의견이 오간 가운데 실질적이고 합당한 법들을 제정해달라는 목소리가 높았고, 원청과 하청의 구조적인 문제에 관한 언급도 큰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전혜숙 위원장은 "당에서도 원청과 하청의 문제를 가장 심각하게 보고 있다"면서 "법이 있지만, 판결이 미미한 수준에 그쳐 대부분이 문제의식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공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특위는 오는 20일 유가족들의 건의 사항을 바탕으로 전문가 회의를 거친 뒤 이 내용을 공유할 예정입니다.

(구성 : 김휘란, 촬영 : 하륭, 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