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생충의 삶, 생존 전략이라면 응원"…핫펠트 예은, 유튜버 시둥이 저격

"기생충의 삶, 생존 전략이라면 응원"…핫펠트 예은, 유튜버 시둥이 저격

SBS 뉴스

작성 2020.05.12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생충의 삶, 생존 전략이라면 응원"…핫펠트 예은, 유튜버 시둥이 저격
걸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 예은이 자신을 저격한 유튜버 시둥이에게 일침을 가했다.

예은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유튜버 시둥이의 영상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남의 피 빨아먹으며 사는 기생충의 삶이 본인이 추구하는 삶의 방식이고 유일한 생존전략이라면 응원할게요"라는 글을 덧붙였다.

예은이 캡처한 사진은 시둥이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원더걸스 예은, 이 인간이 정말!'이라는 제목의 영상 사진이다.
이미지
시둥이는 이 영상에서 예은을 '이모'라고 칭하며 예은의 페미니스트 선언을 비판했다. 시둥이는 "성 상품화 잘 시켜 가수 활동하며 남들은 평생 가도 못 벌 돈을 벌어놓고, 이제 와서 본인은 페미니스트라 선언했다"며 "예은 이모가 페미를 하든 말든 상관도 관심도 없는데, 영향력 있는 분이 페미 선언을 갑자기 해버리면 아직 가치관이 잡히지 않은 어린 여자아이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거란 건 생각 안 해봤냐. 뭐 페미 코인 당기기 위해선 어쩔 수 없었나"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예은에게 "이러고 고소하실 건 아니죠? 고소해서 이슈화시켜주면 저야 땡큐인데. 그래도 할 말은 해야 되는 거잖아요"라며 "이모 하는 짓 X나게 웃겨요"라고 비웃었다.

시둥이는 구독자 20만 명을 거느린 우익 성향의 안티 페미니즘 유튜버다. 이 영상에서 시둥이는 '페미니즘'에 대해 "여성은 병X이 아니란 걸 알리기 위해 만들었는데, 여성 중에 병X들만 모여있는 사상"이라고 말했다.

[사진=예은 인스타그램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