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안 쓰면 서울지하철 못 탄다…혼잡 시간 시행

마스크 안 쓰면 서울지하철 못 탄다…혼잡 시간 시행

13일부터 서울 지하철 1~8호선서 시행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20.05.11 20:45 수정 2020.05.11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들으신 대로 이렇게 학생들 학교 가는 날짜는 다시 미뤄졌습니다만, 그래도 요즘 회사 가는 사람들이 전보다 늘면서 대중교통이 다시 붐비고 있습니다. 그래서 서울시는 모레(13일)부터 많은 사람이 몰리는 출퇴근 시간에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지하철을 탈 수 없도록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정준호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퇴근 시간 지하철 2호선 사당역에 시민들이 몰립니다.

사당역부터 교대역까지 네 정거장은 출퇴근 시간 가장 붐비는 상습 혼잡 구간입니다.

지하철, 역사 안 붐비는 사람들
코로나 사태로 이용객이 많이 줄었다가 최근 코로나 이전의 80~90%까지 회복됐습니다.

[박진순/서울시청 도시철도과장 : 6월 중에는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혼잡도가 회복될 것으로 예측이 됩니다.]

간간이 마스크를 안 쓴 사람도 눈에 띄는데, 앞으로는 혼잡 시간에 지하철을 탈 수 없게 됩니다.

서울시는 모레부터 지하철 혼잡도가 150%가 넘으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은 개찰구부터 승차를 막기로 했습니다.

혼잡도 150%는 160명이 적정 인원인 지하철 한 칸에 240명이 탄 경우입니다.

옆 사람과 어깨가 닿을 정도로 스마트폰을 보는 것은 무리 없는 정도입니다.

승차를 거부당한 사람은 이런 덴탈 마스크를 판매대나 자판기 등을 통해 구입한뒤 착용하면 승차를 할 수 있습니다.

혼잡도 170%는 한 칸에 280명이 타 팔을 들지 못할 정도인데, 이 경우 정차를 하지 않고 역을 통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대신 열차를 증편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정책은 1~8호선까지만 적용되는데, 지옥철로 불리는 9호선 급행선은 승객들을 완행으로 분산 유도하겠다며 제외됐습니다.

서울시는 승차 정원이 46명인 시내버스도 60명 넘게 타면 예비 차량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