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애국심 때문에 출근, 무섭다"…美 백악관도 초비상

"애국심 때문에 출근, 무섭다"…美 백악관도 초비상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20.05.11 07:26 수정 2020.05.11 0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마스크를 쓰지 않고 다니는데 미국 백악관에서는 계속해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백악관의 한 고위 참모는 일하러 가는 게 무섭다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마스크를 쓴 백악관 직원들이 굳은 표정으로 걸음을 옮깁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시중을 드는 파견군인에 이어 펜스 부통령 대변인까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면서 방역 수칙이 대폭 강화됐습니다.

먼저 대통령과 접촉하는 고위직들은 매일 검사를 받도록 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의 바깥 문을 닫고 집무실 근무 인원도 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직원들에게는 최대한 원격 근무를 하고 떨어져서 일하라는 지침이 내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음식을 내오는 직원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던 것에 겁을 먹었고 부통령 대변인이 확진자로 드러난 데 대해 짜증을 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백악관 고위 참모는 애국심 때문에 출근하지만 일하러 가는 게 무섭다고 말했습니다.

[해싯/美 백악관 경제보좌관 : 일하러 가는 데에는 위험을 감수해야 합니다. 대통령 집무실에 가는 것보다 집에 머무르는 것이 안전할 겁니다.]

백악관 회의에 참석했던 파우치 국립 전염병 연구소장 등 미 보건당국 최고 책임자 3명은 14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을 여전히 거부하고 있고 지지도 하락 추세를 만회하기 위해 다음 달에는 야외 정치 집회까지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