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핫펠트 "'82년생 김지영' 내 얘기, 페미니스트 선언 후회 안해"

핫펠트 "'82년생 김지영' 내 얘기, 페미니스트 선언 후회 안해"

SBS 뉴스

작성 2020.05.07 0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핫펠트 "82년생 김지영 내 얘기, 페미니스트 선언 후회 안해"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핫펠트(예은)가 페미니스트 선언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6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핫펠트는 화제를 모은 페미니스트 선언에 대해
"선언을 하려고 한 건 아니었다."고 운을 뗐다.

핫펠트는 "'82년생 김지영'을 한 걸그룹 멤버가 읽은 것을 인증하자 일부 팬들이 CD를 태웠다는 것을 들었다"면서 "호기심에 책을 찾아 읽으니 책 내용이 좋았고, 주인공과 내가 비슷한 상황의 이야기여서 소감문을 SNS에 올리게 된 것"이고 말했다.
이미지당시 핫펠트는 자신의 SNS 스토리에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내 얘기였다가. 엄마 얘기였다가. 언니 얘기였다가. 친구 얘기였다가. 우리 모두의 얘기였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어 "페미니스트라는 말을 검색해보니 남성과 여성이 동등하다고 생각하는 주의였고 그래서 페미니스트가 맞다고 얘기를 하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소신을 밝혔다.

비혼 선언과 관련해서는 "결혼을 안 하겠다는 건 아니고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생각을 하지 않아서 비혼주의자라고 한 것"이라며 "평생을 함께할 사람이 나타난다면 선택적으로 결혼할 수 있겠지만 '나이 드니까 결혼해야지'라는 생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