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대응팀 무기한 유지"…하루 만에 말 바꾼 트럼프

"코로나 대응팀 무기한 유지"…하루 만에 말 바꾼 트럼프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20.05.07 06: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내 코로나 대응팀의 축소 방침을 밝혔다가 하루 만에 무기한 유지하겠다고 물러섰습니다. 코로나19 중국 책임론도 계속 제기하고는 있지만, 수위는 이전보다 살짝 낮아진 모양새입니다.

워싱턴에서 손석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행사에서 백악관 코로나 대응팀을 무기한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6일) 팀 해산 내지는 축소 방침을 확인했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고는 하루 만에 입장을 뒤집은 겁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대응팀을 무기한 유지할 것입니다. 어느 시점에선 활동을 종료하겠지만 지금은 몇몇 사람을 충원하려고 합니다.]

백악관 대응팀은 초기에는 파우치 박사 등 전문가들의 활약으로 신뢰를 얻었지만, 점차 트럼프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 살균제 인체 주입 발언 등 즉흥적이고 비과학적인 답변을 쏟아내면서 바람 잘 날이 없었습니다.

그러는 한편으로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때리기를 계속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고, 중국 내 발원지에서 멈췄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았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기자 간담회에서 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소에서 왔다는 상당한 증거가 있다고 유래설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확실성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말해 거대한 증거가 있다는 기존 발언에서 한발 물러섰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