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정보 수장 지명자 "북핵-제재 완화 교환 이뤄지길"

美 정보 수장 지명자 "북핵-제재 완화 교환 이뤄지길"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20.05.06 07:21 수정 2020.05.06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의 새로운 정보 수장 지명자가 북한의 핵 위협은 여전하다면서, 핵무기와 제재 완화를 맞바꾸는 방안을 언급했습니다. 북한이 평양 주변에 새로운 미사일 지원시설을 짓고 있다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의 16개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국가정보국의 새로운 수장으로 지명된 랫클리프는 인준청문회에서 북한의 핵무기는 여전히 미국에 위협이며 우려 사항이라고 밝혔습니다.

[랫클리프/美 국가정보국장 지명자 : 미국은 다른 방면에서도 지속적인 도전에 직면해 있습니다. 북한은 핵무기와 전달 체계를 계속해서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를 풀기 위한 방법으로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인 외교적 해법에 동의했습니다.

랫클리프 지명자는 그러면서 핵무기 일부와 제재 완화를 바꾸는 단계적 해법을 언급했습니다.

[랫클리프/美 국가정보국장 지명자 : 제재 완화의 대가로 북한의 핵무기에 대한 일종의 양보가 있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세부 사항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이야기해보겠다고 했지만 한동안 수면 아래에 놔두었던 단계적 해법을 다시 검토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들립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내 북한 전문 연구 사이트인 '분단을 넘어서'는 위성사진을 근거로 북한이 평양 주변 신리라는 곳에 새 미사일 지원시설을 거의 완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시설 가운데 천장 고도가 높은 건물은 대륙간 탄도미사일까지 수용할 만큼 충분히 크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