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린이날 세상 떠난 어린 자매 · 부모…화재 참변

어린이날 세상 떠난 어린 자매 · 부모…화재 참변

JIBS 구혜희 기자

작성 2020.05.05 20:37 수정 2020.05.05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린이날인 오늘(5일)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습니다. 새벽에 제주의 한 빌라에서 불이 나면서 4살과 7살, 두 자매와 부모까지 가족 4명이 숨졌습니다.

JIBS 구혜희 기자입니다.

<기자>

소방차가 다급히 빌라 앞에 도착합니다.

구급대원들이 빌라에서 실려 나온 구조자들에게 응급조치를 합니다.

서귀포시 서호동의 한 빌라 3층 40살 A 씨 집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 새벽 4시쯤.

매캐한 연기가 환풍구를 타고 1층까지 내려가자 잠에서 깬 이웃주민이 신고한 겁니다.

화재 진압팀이 구조를 위해 도착했을 때는 일가족 모두 화상을 입고 쓰러진 채 안방에서 발견됐습니다.

안방에 나란히 누워 있던 A 씨와 아내 36살 B 씨, 그리고 7살과 4살 된 두 딸까지 일가족 4명이 전신 화상을 입은 상태였습니다.

A 씨 가족은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모두 숨졌습니다.

[윤순덕/빌라 관리인 : 지나가다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상냥하게 인사도 잘하고 새댁이. 눈에 선해서 한 달 동안은 잠이 안 올 것 같아요, 아기 때문에 아기가 예뻤어요 둘 다.]

경찰은 A 씨 집 내부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현장 감식에 나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찾고 있습니다.

빌라 화재
[박미옥/서귀포경찰서 형사과장 : 방화나 어떤 외부적인 요소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전기적 요소나 가스에 대한 부분도 검토가 있을 겁니다.]

또 유족들의 동의를 얻어 부검을 실시해 단순 사고로 인한 화재인지, 다른 이유가 있었는지 밝혀낼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고승한 JIBS, 화면제공 : 서귀포소방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