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8일 '국민개헌 발안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투표 불성립 될 듯

8일 '국민개헌 발안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투표 불성립 될 듯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5.04 15:31 수정 2020.05.04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8일 국민개헌 발안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투표 불성립 될 듯
여야가 오는 8일 오전 10시 국민도 개헌안을 발의할 수 있도록 하는 국민 개헌 발안제에 대한 표결 절차를 밟기 위해 '원포인트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오늘(4일) 합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8일 국민 개헌 발안제의 절차적 종료를 위해 본회의를 하고, (여야의)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11∼12일쯤 나머지 법안 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하는 방향으로 상호 간에 접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래통합당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통화에서 "이 원내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통화해서 8일 오전 10시 본회의 일정을 잡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통합당은 본회의 소집 자체에는 동의하되 회의와 표결에는 불참하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본회의가 소집되더라도 개헌안 의결정족수(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부족에 따른 '투표 불성립'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이와 별도로 20대 국회 잔여 법안 처리를 위한 마지막 본회의가 추가로 열릴 수 있습니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각각 오는 7, 8일 원내대표 경선을 통해 새 원내지도부를 뽑으면 이후 20대 국회 잔여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최 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 이 원내대표는 "우리 당과 통합당이 원내대표를 다시 뽑으면 11∼12일 중에 본회의를 한 번 더 열 수 있도록 노력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통합당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여당이 의향을 밝혔지만 합의한 것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통합당은 추가 본회의 개최 여부를 차기 원내지도부에 일임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