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성 산불 불씨' 집주인 "화목 보일러실서 불길"

'고성 산불 불씨' 집주인 "화목 보일러실서 불길"

'보일러 부품' 국과수에 정밀 감식 의뢰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20.05.04 07:20 수정 2020.05.04 0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의 악몽을 떠올리게 했던 이번 고성 산불은 근처 주택에서 쓰던 화목 보일러에서 시작된 걸로 현재로써는 추정이 됩니다.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정밀 감식에 들어갔습니다.

조기호 기자입니다.

<기자>

불이 난 야산 바로 아래 주택이 벽체 일부만 남긴 채 무너져 내렸습니다.

불에 타 찌그러진 화목 보일러와 연통도 눈에 띕니다.

소방본부, 산림청 등과 합동 감식을 벌인 경찰은 산불이 이 주택에서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집주인에게서 "밖에서 소리가 들려 나와보니까 보일러실에서 불길이 새 나오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고성 산불 피해 주민 : (불을) 끄려고 혼자 끄려고 하다가 바람이 너무 불어서 확 번지니까 감당이 안 돼 119를 불렀겠지.]

경찰은 일단, 화목 보일러가 과열돼 불이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지만, 주택의 전기시설에 문제는 없었는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보일러 부품과 불에 탄 전기선 등을 확보해 국과수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습니다.

나무를 연료로 쓰는 화목 보일러로 인해서 해마다 화재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4년 동안 강원지역에서만 117건이 발생해 4명이 다쳤습니다.

소방 당국은 화목 보일러에 너무 많은 연료를 넣거나, 연통 내부에 그을음 등이 쌓이면 과열되기 때문에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