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 기장 "지리산 불시착 원인은 기류 변화"…사망 부부 부검 예정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20.05.02 18:34 수정 2020.05.02 1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헬기 기장 "지리산 불시착 원인은 기류 변화"…사망 부부 부검 예정
어제(1일) 지리산 천왕봉에서 등산객을 구조하던 소방헬기가 불시착한 사고는 기류 변화로 헬기가 균형을 잃으면서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오늘(2일)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헬기 기장은 제자리 비행하며 환자를 구조하던 중 기류 변화로 기체가 균형을 잃으면서 휘청거리다 불시착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 사고로 심정지 증상을 보여 구조되던 65살 A씨의 아내 61살 B씨가 헬기 주날개에 부딪혔습니다.

이들 부부는 다른 헬기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부부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모레(4일) 부검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부 조사위원회는 해당 헬기의 블랙박스를 회수하고, 헬기 탑승자와 사고 목격자의 진술을 통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들것과 로프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토부 조사위는 헬기 파편을 수거한 뒤 인양 방법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경남소방본부와 항공철도 사고조사위원회, 산림청 등은 사고 현장 원인 조사와 사고 헬기 인양을 위해 협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낮 12시 6분쯤 경남 산청군 지리산 천왕봉에서 구조작업을 위해 15m가량 떠서 제자리 비행을 하던 소방헬기가 환자를 호이스트로 올리던 중 균형을 잃으면서 불시착했습니다.

(사진=경남소방본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