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공개] '멀쩡한' 김정은 등장…뚜벅뚜벅 걷고 손인사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20.05.02 17:22 수정 2020.05.02 20: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영상도 발 빠르게 공개하며 그동안 쏟아진 건강이상설이 '가짜뉴스'였음을 사실상 확인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오늘(2일) 오후 3시쯤 시작된 정규방송 첫 순서로 김 위원장이 참석한 어제 순천 인비료공장 준공식 소식을 15분 정도 분량의 편집 영상과 함께 내보냈습니다.

오늘 오전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인쇄 매체를 통해 사진을 공개한 데 이어 영상도 공개한 것입니다.

인쇄 매체들이 통상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사진을 다음 날 오전 공개하는 것과 달리 조선중앙TV는 영상 편집에 드는 시간 등으로 스틸 사진만 공개하거나 저녁 방송 시간이 돼서야 영상을 공개하는 경우가 더 빈번합니다.

그러나 오늘은 첫 방송 시간부터 비교적 신속히 영상을 공개한 셈입니다.

사망설까지 제기된 김 위원장의 건강에 대한 각종 '억측'을 확실하게 불식시키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오늘 공개한 동영상에는 김 위원장이 걸어 다니거나 서서 대화하는 장면이 여러 차례 담겼습니다.

마스크를 착용한 경호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야외 준공식 행사장에 입장한 김 위원장은 대규모 인파의 환호에 손을 흔들며 화답하며 걸어 입장했습니다.

주석단에 앉은 뒤에는 김재룡 내각 총리 등 간부들과 내내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는가 하면, 준공테이프를 자른 뒤 서서 손뼉을 치기도 했습니다.

건강이상설 뒤 나타난 김정은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캡쳐, 연합뉴스)건강이상설 뒤 나타난 김정은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캡쳐, 연합뉴스)건강이상설 뒤 나타난 김정은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캡쳐, 연합뉴스)
준공식이 끝난 뒤 공장을 둘러볼 때도 김 위원장은 부지가 넓은 공장 시설 간에는 다른 간부들과 전동 카트를 함께 타고 이동했지만, 시설 내부를 둘러보거나 계단을 내려가는 등 시종일관 정상적인 모습이었습니다.

건강이상설이 무색할 만큼 육안상으로는 오히려 살이 더 찌고 야외활동으로 피부가 다소 탄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도 나왔습니다.

실제 김 위원장은 공개활동을 중단한 20일간 세간의 '억측'과 달리 원산에 체류하며 승마나 제트스키 등 야외활동을 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습니다.

이 영상에서는 북한 매체 기사에선 호명되지 않았지만, '의전 비서' 격인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의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아울러 일본의 차량 브랜드인 렉서스의 고급 SUV로 보이는 차량도 중간 중간 포착됐는데, 김 위원장이 준공식장을 오갈 때 이용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건강이상설 뒤 나타난 김정은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캡쳐, 연합뉴스)건강이상설 뒤 나타난 김정은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캡쳐, 연합뉴스)
한편, 이날 대규모로 준공식을 개최했는데, 김 위원장과 간부들을 제외한 나머지 참석자들은 전부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북한은 코로나19 대응 상황에서 우회적으로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을 한 것이지만, 준공식 무대와 일반 참석자들과의 거리가 멀찍이 떨어뜨려 배치했습니다.

또 근접 경호원들이나 북한 취재진 등 간부들을 제외하면 김 위원장과 가까운 거리에 있는 사람들 역시 전원 마스크를 착용하게 하는 등 나름대로 코로나19 방역에 신경을 쓴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 조선중앙TV 화면 캡쳐, 연합뉴스)
(영상편집 : 박정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