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커들로 "중국 코로나19 책임지게 될 것…추가 관세 트럼프에 달려"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20.05.02 07:56 수정 2020.05.02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커들로 "중국 코로나19 책임지게 될 것…추가 관세 트럼프에 달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중국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면서 "다만 어떻게, 언제, 어디서, 왜…그것은 대통령에게 맡기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추가적인 대중 관세 여부에 대해서도 "그것은 대통령에게 달려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의 '중국 책임론'을 들어 관세부과 카드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각에선 11월 재선에 도전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초기대응 실패로 인한 비판론을 중국으로 돌리면서, 보수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정치적 포석이 깔린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실에서 유래했다는 증거를 봤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커들로 위원장은 '미국 국채 상환 거부' 방안에 대해선 "미 국채 상환 의무의 신용은 절대적으로 신성불가침한 영역"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